네이버 블로그보다 티스토리 블로그를 선호하는 근본적인 이유

 



 

개인적으로 네이버 블로그와 티스토리 블로그를 모두 이용하고 있기는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에 비해서 티스토리 블로그를 더 선호하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는 네이버 블로그에 비해서 네이버 검색 노출에 약하다는 큰 단점이 있습니다. 매우 큰 약점이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티스토리를 선호하게 되는 이유는 바로 다음과 같습니다.

 

 

블로그의 근본적인 이유 글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포스팅을 진행하는 블로그의 글에 있습니다. 수백명이 방문하는 블로그이든 수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이든 글같은 글이 자리하고 있는 곳이 티스토리입니다. 글같은 글이라는건 내용의 문제나 소통의 문제가 아니라 형식의 문제입니다. 앞뒤 문맥도 생각하지 않고 쓸데없이 필요없는 수식어로 도배하는 글이 네이버에 비해서 확실하게 적지요. 글을 잘 쓰지 못하는 사람일지라도 자신의 생각과 의견을 잘 적으면 그만일텐데 네이버 블로그는 글 자체를 무의미한 단어나 수식어로 채운 블로그가 너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티스토리 블로그를 조금 더 선호하는 근본적인 이유가 여기에 있지요.

 

물론 티스토리에도 스팸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무의미한 키워드의 나열을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확실히 네이버에 비해 적은 것은 사실이지요.

개인적으로는 지금은 종료된 다음의 메타블로그 서비스인 다음뷰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이듭니다. 다음뷰는 글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글을 보기 위해 들어오는 메타블로그였으니까요. 그래서 개인적으로 다음뷰의 종료를 참 아쉬워 했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네이버라는 갑의 횡포에서 오는 좌절감

 

 

 

 

네이버 블로그는 태생적으로 네이버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 힘이 듭니다. 물론 티스토리도 완전히 벗어나기 힘든것도 사실이지요.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자유스러운 것은 사실입니다. 네이버 블로그에 비해서 다음 노출이 원활한 것은 물론이고 다른 것보다 구글 노출이 보다 원활하기 때문에 네이버에만 연연할 필요가 없지요.

 

실제로 저의 다른 티스토리 블로그는 네이버에서 글을 가지고 가고 있긴 하지만 노출은 거의 되지 않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 방문자 이삼천명은 물론이고 전에 올린 포스팅이 다음의 실시간 검색에라도 뜨면 방문자는 급증합니다. (저는 실검을 잡기 위한 포스팅은 거의 하지 않습니다)

네이버의 검색 유입이 있으면 물론 블로그를 키우는데 보다 수월한 것이 일반적이지만 없다고 해서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포스팅을 통한 자유로운 수익 구현

 

 

 

 

 

블로그의 본질적인 목적이 수익 구현은 아닙니다. 저역시 여러개의 블로그중 수익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긴 하지만 수익만을 위한 블로그 운영은 하지 않는것이 사실이구요. 제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은 애드센스를 필두로 하는 정상적인 포스팅 안에서의 광고수익을 이야기 하고자 함입니다. 물론 많은 블로거들이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생각을 나누는데 별다른 대가를 요구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양질의 컨텐츠를 생산하는데에는 분명 시간과 노력이 투자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절대적인 부분은 아닐지라도 일정부분, 수익적인 면이 보상이 된다면 포스팅을 하는데 의욕이 생기는 것은 사실입니다.

 

네이버 블로그도 애드포스트라는 CPC 수익 모델을 블로그에 비치할 수 있기는 합니다. 또한, 애드포스트의 클릭당 수익도 상당히 높은 것이 사실이구요. 하지만, 블로거가 원하는대로 비치하는 등의 자유로움은 분명히 적을 수 밖에 없고, 수익 구현에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또한, 블로거들 사이에서 통용되는 이른바 "저품질" 블로그로 등록이 되고 나면, 애드포스트로 기대할 수 있는 수익은 상당히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유입을 네이버 검색으로 의존해야 하는 네이버 블로그의 한계이기도 하지요.

 

반면에 티스토리 블로그의 경우 root 까지 접근할 수는 없지만, 어느정도 html과 css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수익 구현에도 자유로운 면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티스토리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 치고 애드센스나 리더스타임같은 문맥 광고를 달아 놓지 않은 블로그를 찾는 것이 오히려 힘든 것이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모든 것이 핑계일지라도

 

 

 

 

 

결국, 네이버라는 틀이 답답한 한 블로거의 투정일 수도 있습니다. 어떤 의미가 되었든, 네이버 블로그가 더 좋다 티스토리 블로그가 더 좋다 이야기를 하는 것은 단순한 선호도의 차일 수도 있겠지요. 그렇지만 분명한 것은 네이버 블로그에 한계성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는 점이고, 또한 네이버라는 거대 포탈이 블로그 스피어에서 상당히 불합리한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는 점입니다.

 

저품질이라는 현상은 정상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에게는 없는 말이다.. 라는 이야기를 꾸준히 하는 네이버이지만, 실제로 아무런 광고 포스팅도 리뷰 포스팅도 없는 블로그가 저품질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고..(경헙입니다.^^) 포털형 블로그라고 나쁘다거나 안된다는 것은 아닙니다. 저 역시 네이버 블로그를 여러개 운영하고 있고, 티스토리 블로그도 여러개 운영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구요. 하지만, 네이버의 테두리 안에서만 움직여야 하는 한계성이 지속된다면 여전히 네이버 블로그는 사용자는 많으나 양질의 컨텐츠는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는 딜레마에서 헤어나기 힘들게 되는 구조만 반복될 수 밖에 없을 겁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